SKT·안랩블록체인·아톰릭스랩, 웹3 지갑 맞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1 09:49
SK텔레콤이 디지털 자산 지갑인 '웹3(Web3)' 지갑 공동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안랩의 블록체인 자회사 안랩블록체인컴퍼니(ABC)와 블록체인 전문기업 아톰릭스랩과 함께 웹3 지갑 공동 개발·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온라인 서비스의 세대 구분인 웹3은 개인이 정보의 양방향 제공뿐 아니라 데이터를 소유할 수 있는 시대를 말한다.

3사가 공동 개발하는 웹3 지갑은 사용자가 블록체인 네트워크 상에서 발행된 다양한 유형의 토큰을 저장·전송·수신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지갑이다. 이더리움·클레이튼 등 가상자산과 디지털 콘텐츠 대체불가능토큰(NFT), 신분증·수료증 등의 자격증명에 쓰이는 소울바운드토큰(SBT, Soulbound Token) 등을 담을 수 있다. SBT는 한 번 전송되면 교환·양도가 불가능한 토큰으로 특정 자격증명에 활용된다.

사용자는 웹3 지갑을 통해 기존에 소유하고 있는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다양한 웹3향 분산앱(dApp) 서비스의 접점으로 활용할 수 있다.

웹3 지갑은 탈 중앙화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개인 키를 저장하지 않는 방식에 아톰릭스랩의 최신 암호화 기술(Secure MPC’)을 더해 보안을 강화한다. 서비스 개발과 운영은 SK텔레콤과 ABC가 맡고, 아톰릭스랩이 양사의 운영을 위한 기술 지원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웹3 지갑 서비스를 본인인증 서비스 패스(PASS)와 이니셜에 적용된 모바일 지갑 플랫폼과 향후 출시할 디지털 자산 관련 서비스에 연계해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오세현 SK텔레콤 디지털 에셋 CO담당은 "현재 온라인 환경은 사용자가 모든 데이터를 직접 소유하고 관리하는 웹3 시대로 전환하고 있다"며 "웹3 지갑 공동 사업은 SK텔레콤이 웹3 시장에 대응하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유정 기자 uzzon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