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 면역증강 물질 항암치료 효과 가능성 증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1 15:25
차바이오텍 계열사인 차백신연구소와 전홍재∙김찬 분당차병원 암센터 교수팀은 독자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TLR) 신호 경로를 자극하는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인 ‘엘-팜포(L-pampo)’의 면역항암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엘-팜포가 강력한 항암면역반응을 유도하고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했을 때 치료 효과를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미국면역항암학회(SITC) 공식 학술지인 ‘암 면역 요법 저널(JITC, IF 13.751)’ 최신호에 게재됐다.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인 ‘엘-팜포(L-pampo)’를 투여한 쪽의 종양(65.9%)뿐 아니라 투여하지 않은 쪽 종양(52.5%)에서도 종양 성장이 억제되는 전신적인 항암면역반응을 나타낸 그래프. / 차백신연구소
차백신연구소가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 작용제 엘-팜포는 ‘TLR2’와 ‘TLR3 리간드’의 복합체다. 엘-팜포는 백신제형으로 사용될 때는 항원의 면역원성을 높여주는 면역증강제의 역할을 하며, 면역항암제로 사용될 때는 암세포의 사멸을 유도해 종양미세환경을 저면역원성에서 고면역원성으로 조성하는 역할을 한다.

차백신연구소는 이번 연구에서 엘-팜포를 대장암 마우스 모델에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엘-팜포 투여군에서 종양 크기가 57.2% 감소했고 암세포를 공격하는 CD8+ T 세포는 5.2배 증가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우리 몸의 면역체계를 활용하는 면역관문억제제는 세포 독성이 없어 기존 항암제보다 효과 및 부작용 면에서 뛰어나지만 반응률이 30% 정도라는 한계가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러한 한계점을 극복하고, 치료효과를 높이기 위해 대장암과 피부암 마우스 모델에 엘-팜포와 PD-1, CTLA-4 면역관문억제제를 병용 투여했다. 종양 크기 분석 결과 대장암 모델에서는 마우스 10개 개체 중 8개 개체에서, 피부암 모델에서는 마우스 10개 개체 중 9개 개체에서 종양이 완전 소실되는 높은 치료효과를 확인했다.

대장암 마우스 모델에서 엘-팜포가 전신 항암면역반응을 활성화해 직접 투여한 종양에서는 65.9%의 종양 억제 효과가 나타났고, 직접 투여하지 않은 종양에서도 52.5%의 억제 효과를 보였다. 동시에 활성화된 면역반응으로 인해 특정 암에 대한 기억 T 세포가 형성돼 동일 암종에 지속적인 항암 반응을 나타냄으로써 내성 없는 암 치료 효과가 이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이번 연구는 우리 회사가 독자 개발한 톨 유사 수용체 작용제인 엘-팜포가 면역관문억제제의 한계를 극복하는 효과적인 암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며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임상 협력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효과적인 면역항암제를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