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존 최고 속도 그래픽 D램… 삼성 "GDDR6, 영화 275편 1초에 처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4 11:03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속도인 '24Gbps GDDR6(Graphics Double Data Rate) D램'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Gbps(Gigabit per second)는 1초당 전송되는 기가비트 단위의 데이터다. 
삼성전자 '24Gbps GDDR6 D램'은 EUV(극자외선) 노광 장비를 활용한 3세대 10나노급(1z) 공정을 기반으로 한 16Gb 제품이다. 10나노급 D램은 1세대(1x), 2세대(1y), 3세대(1z), 4세대(1a) 등으로 표기한다. 
관련기사
삼성전자가 개발한 '24Gbps GDDR6(Graphics Double Data Rate) D램' / 삼성전자
'24Gbps GDDR6 D램'에는 하이케이 메탈 게이트(High-K Metal Gate, HKMG) 기술이 적용돼, 기존 18Gbps GDDR6 D램 대비 30% 이상 동작 속도가 향상됐다.

하이케이 메탈 게이트는 누설전류를 최소화하기 위해 금속 소재 신물질을 게이트단에 적용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국제 반도체 표준화 기구 JEDEC(Joint Electron Device Engineering Council)의 표준규격에 맞춰 GDDR6 D램을 개발했다. AI/그래픽 가속기 업체들이 쉽게 채용할 수 있도록 호환성을 확보하면서도 업계 최고 속도를 구현했다.

'24Gbps GDDR6 D램'을 프리미엄급 그래픽 카드에 탑재할 경우, 최대 초당 1.1TB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이는 풀HD급 영화 275편을 1초 만에 처리할 수 있는 속도다.

삼성전자는 저전력 동적 전압 기술(DVS)을 적용해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20% 이상 향상된 전력 효율을 제공하는 솔루션도 마련했다. 동작 전압을 기존 1.35V보다 낮은 1.1V까지 지원해, 노트북 사용자들의 배터리 사용시간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적 전압 기술(DVS, Dynamic Voltage Switching)은 D램 동작 전압을 동적으로 변경해 성능과 전력 소모를 조절하는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24Gbps GDDR6 D램’이 PC, 노트북, 게임 콘솔 등 우수한 그래픽 성능이 요구되는 분야에서 더욱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향후 차세대 고성능 컴퓨팅(HPC),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동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상품기획팀 부사장은 "24Gbps GDDR6 D램은 7월 주요 고객사의 차세대 시스템에 탑재돼 검증이 시작될 예정이다"라며 "삼성전자는 대용량 처리가 요구되는 컴퓨팅 시장 수요에 맞춰 제품을 적기에 상용화하고, 이를 통해 차세대 그래픽 D램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성능 그래픽 D램 시장은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그래픽 D램 시장에서 차별화된 솔루션으로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