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지점 찾은 금감원장 "취약차주 지원 위해 금융권 더 노력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4 14:30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신한은행 남대문지점을 방문했다. 은행의 취약차주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 등 현장 의견을 청취하겠다는 목적에서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은행 본점 전경. / 신한은행
이복현 원장은 14일 남대문시장 상인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최근 경제 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들었다. 은행 영업점에 내방한 고객들과 은행 직원들과도 대화를 나눴다.

이복현 원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물가 급등, 금리 상승 등 경제 여건이 악화되면서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러한 시기에 정부 차원의 대책 이외에 자율적으로 취약차주 보호 및 부담완화를 위한 금융권의 노력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자영업자의 경우 코로나19로 이미 영업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금리 및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한다. 가계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저하도 우려하고 있다. 금리상승과 함께 자산가격 하락 등으로 소득대비 부채가 큰 저소득·저신용 차주, 청년 및 고령층 차주 등이 부담을 앉고 있다는 해석이다.

현재 금융권은 ▲신용대출119 ▲개인사업자대출 119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등 취약차주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을 내놨다. 특히 그는 "최근 신한은행을 비롯한 은행권이 다양한 취약차주 지원방안을 마련해 추진하는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며 "현재 금융권에서 운영 중인 각종 취약차주 지원 프로그램이 보다 실효성 있게 작동, 취약차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세심하게 살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상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뜻도 전했다. 그는 "아울러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연장ㆍ상환유예 종료에 대비, 해당 차주들이 급격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고 연착륙할 수 있도록 은행권에서 적극 노력하길 부탁한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