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 연식변경… 배터리 키우고 주행거리 늘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5 09:29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15일부터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아이오닉 5(이하 아이오닉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배터리 용량을 증대해 주행가능거리(AER)를 늘리고 선호도가 높은 안전 및 편의사양을 기본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롱레인지 모델의 배터리 용량을 72.6㎾h에서 77.4㎾h로 개선해 완충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를 기존 429㎞에서 458㎞로 늘였다.

또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을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해 배터리 충전 효율성을 높였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출력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 예열뿐만 아니라 급속 충전소를 목적지로 설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하는 기능이다.

2023 아이오닉5. / 현대자동차
익스클루시브 트림의 경우 선호 사양인 ▲ECM 룸미러 ▲하이패스 시스템 ▲레인센서를 기본 장착했다.

롱레인지 모델에 4륜 구동 신규 트림인 E-Lite HTRAC을 추가했으며 기존 최다 선호 외장 컬러인 ‘아틀라스 화이트’의 무광 버전 ‘아틀라스 화이트 매트’를 신규 컬러로 운영한다.

아이오닉5의 판매 가격은 세제혜택 후 스탠다드 모델 ▲익스클루시브 5005만원, 롱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 5410만원 ▲E-Lite HTRAC 5495만원 ▲프레스티지 5885만원이다. 택시 모델의 경우 ▲영업용 4790만원 ▲영업용 롱레인지 패키지 5410만원이다.

여기에 환경부 보조금 700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 택시 추가 보조금을 받으면 실제 구입가격은 더욱 낮아진다. 2023 아이오닉5는 2륜 및 4륜 구동 모델과 상관없이 정부와 지자체 보조금 혜택을 기존과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5는 늘어난 주행거리와 배터리 컨디셔닝 기본 탑재로 강력한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치열한 전기차 시장에서 선두에 서기 위해 지속적으로 전기차 핵심 역량을 키울 것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