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장터, 시계 전문가 고문 영입…검수팀 역량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19 15:07
번개장터는 19일 시계 전문가 김한뫼(43)를 고문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번개장터는 명품 시계 산업의 핵심 인사를 영입함으로써 자사 명품 감정 전문성을 강화하고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중고 거래 환경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전문 검수팀의 역량을 강화하고 인증 신뢰도를 높이는 등 번개장터를 브랜드 중고 거래의 성지로서 공고히 한다는 포석이다.

김한뫼 번개장터 고문. / 번개장터
김한뫼 고문은 자신의 이름을 딴 시계 브랜드 엠오아이 워치(MOI WATCH)를 운영하는 워치 메이커이자 명품 시계 감정 및 시계 커스텀 분야에 실력을 갖춘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세계 최대 시계 박람회 바젤월드(Baselworld)에 스위스 시계 브랜드 아티아(ArtyA)와 합작 출품한 시계로 완판 기록을 세우며 시계 산업 불모지로 불리던 국내에서 차별화된 커리어를 쌓아온 인물로 알려졌다.

김한뫼 고문은 시계 감정 중에서도 특수 정밀 감정 기법에 보다 특화된 전문성을 보유했다. 지난 15년간 1000여명에 이르는 시계 수리 및 감정 교육생을 배출했다.

번개장터 관계자는 "4월 정품 검수 서비스 론칭에 이어 인증 사업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국내 독보적 시계 전문가를 고문으로 영입했다"며 "브그즈트 컬렉션과 번개장터 앱을 중심으로 명품 거래가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향후에도 상품 가치가 높은 고가의 브랜드 제품을 고객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