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3000억 신규 투자 유치… "기업가치 8.5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0 17:46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3000억원 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토스는 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로부터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기로 확정했다고 공시했다. 투자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나눠 진행된다. 토스 관계자는 "현재 투자 논의 중인 기관의 참여 여부가 최종 확정되면 8월 중 클로징할 예정"이라고 했다.

연관기사
토스는 "투자 유치 자금은 토스뱅크, 토스증권 등 주요 계열사의 성장 가속을 위한 추가 투자 및 신규 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서 토스는 기업가치 8조5000억원을 평가 받았다. 지난해 6월 마지막 투자에서 평가 받은 8조2000억원에서 소폭 상회했다. 토스는 "전 세계적으로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에서 타 핀테크 기업들이 기업가치를 낮춰 투자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투자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또한 "결제, 대출 중개 등의 매출이 확대되고 있어 빠르면 내년 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기관투자자들이 토스의 성장을 높게 평가했다"고 말했다.

토스의 지난해 매출 총이익률은 70%다. 글로벌 핀테크 앱이 40~50%에 달하는 것에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또한 매출의 90% 이상이 금융회사로부터 받는 중개·모집·광고 등에서 발생하는 B2B 모델이다.

한편 이번 투자의 리드 투자자는 토스의 초기 성장부터 함께한 알토스벤처스다. 알토스벤처스는 1000억원을 신규 투자했다. 굿워터와 그레이하운드 등 해외 주주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국내 기관투자자 중에는 KDB산업은행이 1000억 원, 광주은행이 2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했다. 또 토스의 초기 투자자인 다올인베스트먼트(구 KTB네트워크)와 미래에셋증권도 소규모로 투자에 참여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