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원통 배터리' 납품 유력… 삼성SDI, 말레이 공장 1.7조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1 12:00
삼성SDI가 말레이시아 법인에 1조7000억원을 들여 원형 배터리 공장을 증설한다. 이곳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테슬라 전기차에 탑재될 것이 유력하다.

삼성SDI는 21일 말레이시아 스름반(Seremban)에서 최첨단 혁신 라인을 갖춘 배터리 2공장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연관기사
삼성SDI 말레이시아 법인(2공장)은 2025년 최종 완공 시까지 단계적으로 총 1조7000억원을 투자한다. 프라이맥스(PRiMX) 21700 (지름 21㎜×높이 70㎜) 규격의 원형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첫 양산은 2024년이다.

삼성SDI 원통형 배터리 / 삼성SDI
삼성SDI가 말레이시아에 2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최근 급증한 원형 배터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는 전동공구를 비롯해 마이크로 모빌리티, 전기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사용될 예정이다.

1991년 설립된 삼성SDI 말레이시아 법인은 삼성SDI 최초의 해외법인이다. 초기 브라운관 제조 거점을 거쳐 2012년 배터리 생산을 시작했다.

이날 2공장 기공식에는 최윤호 삼성SDI 대표(사장)를 비롯한 다토 스리 하지 아미누딘 빈 하룬(Yang Amat Berhormat Dato' Seri Haji Aminuddin bin Harun) 느그리 슴빌란 주지사 및 주의회 의원들, 주 정부기관 대표들, 이치범 주 말레이시아 한국 대사와 포스코케미칼, W-SCOPE, 일진머티리얼즈를 비롯한 다수의 말레이시아 법인 파트너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최윤호 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오늘 기공식은 2030년 글로벌 톱 티어(Top Tier)라는 우리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다"라며 "2공장의 성공적인 건설과 조기 안정화를 통해 말레이시아 법인을 세계 배터리 산업의 중심으로 만들겠디"고 말했다.

최 사장은 또 "말레이시아 주정부의 지원과 파트너사들이 최고의 품질로 힘을 보태 준다면 우리의 비전 달성 시기는 더 앞당겨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다토 스리 하지 아미누딘 빈 하룬 느그리 슴빌란 주지사는 축사를 통해 "이번 삼성SDI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시설 투자는 스름반시 내 청년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현지 기업들에 더 많은 기회를 열어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세계 원형 배터리 시장은 기존 전동공구, 마이크로 모빌리티에서 전기자동차, ESS로까지 확대되면서 2022년 101억7000만셀에서 2027년 151억1000만셀로 증가하며 연 평균 8%의 시장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