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후반기 과방위원장에 정청래 민주당 의원…여야 1년씩 교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2 15:47 | 수정 2022.07.22 15:59
여야 이견으로 공석이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위원장 자리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앉았다. 임기는 2023년 5월 29일까지다. 여야가 1년씩 교대로 위원장을 맡기로 해 이후에는 국민의힘 의원이 자리를 이어받는다.

22일 국회에 따르면 제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핵심 쟁점이던 과방위와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 상임위원장에 각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익 국민의힘 의원이 내정됐다. 전반기 국회 임기 종료 이후 54일만이다.

제21대 후반기 과방위원장에 내정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청래 의원실
여야는 전날까지도 과방위와 행안위 배분 문제를 두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야당인 민주당은 법제사법위원회를 이미 양보했으니 과방위와 행안위를 사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정부의 방송과 경찰권 장악을 저지한다는 명분이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과학·기술 분야와 방송·통신 분야를 분리해 여당이 과학·기술 분야 상임위를, 야당이 방송·통신 분야 상임위를 맡는 방안도 중재안으로 제시됐으나 여당의 반대로 무산됐다.

진통 끝에 여야가 1년씩 교대로 위원장을 맡기로 합의되면서 일단락됐다.

여야는 18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을 11대 7 비율로 배분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11개 상임위 위원장을 배분 받았다.

국민의힘은 ▲운영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7개 상임위 위원장을 맡는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