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의무휴업 해제 움직임… e커머스와 새벽배송 경쟁 붙을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6 06:00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 규제가 풀어질 조짐이 보이면서 쿠팡 등 e커머스와 새벽배송 경쟁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 정부는 대형마트의 의무휴업 폐지를 ‘국민제안 톱10’에 올리고 31일까지 국민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10개의 안건 중 3위 안에 들면 국회로 넘어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와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형마트의 새벽 배송 규제 완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형마트는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2012년부터 오전 0시부터 10시까지 영업이 금지되고 월 2회는 의무적으로 쉬어야 했다. 영업시간 제한에 따라 새벽배송을 하지 못해 쿠팡 등의 e커머스보다 배송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었다.

이마트 PP센터 모습. / 이마트
앞으로 대형마트에 대한 영업 제한이 사라지면 거점 점포를 활용해 퀵커머스나 새벽배송 등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돼 업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한편으로는 오프라인에 대한 영업 규제가 풀리는 만큼 온라인몰 이용률이 줄어들 수 있을 거라는 시각도 나온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대형마트가 가진 장점은 농산물이나 축산물 등 신선식품의 품질이 e커머스 업체들보다 뛰어나다는 것이다"며 "영업 제한이 풀린다면 이런 품질적인 부분에서 e커머스보다 우위에 설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형마트 영업 규제 완화는 회사 실적뿐 아니라 마트에 과일·채소·축산물 등을 납품하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동안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으로 인해 그들 또한 매출에 타격을 입어왔다"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목소리들을 듣고 규제를 완화하려는 정부의 노력들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 또 다른 관계자는 "온라인 주문이 들어오면 상품을 준비하는 PP(Picking&Packing)센터 또한 영업시간 규제 때문에 새벽 운영이 불가능했다"며 "영업 제한이 풀린다면 PP센터를 활용해 새벽배송 서비스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황혜빈 기자 emp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