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화유코발트, 中에 배터리 재활용 합작법인 만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6 09:25 | 수정 2022.07.26 09:27
국내 최대 배터리 기업 LG에너지솔루션이 중국 1위 코발트 정련업체 화유코발트와 손잡고 중국에 배터리 재활용을 전문으로 하는 합작사를 설립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화유코발트와 함께 폐배터리 등에서 핵심 원재료를 추출하는 배터리 리사이클 합작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중국 난징에 위치한 LG에너지솔루션 전기차 배터리 1공장 전경 / LG에너지솔루션
합작법인은 배터리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인 스크랩(Scrap)과 수거된 폐배터리 등에서 양극재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니켈과 코발트, 리튬을 추출한다.

추출한 메탈은 양극재 생산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LG에너지솔루션의 난징(南京) 배터리 생산공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스크랩을 처리하고 폐배터리를 가공하는 합작사 전(前)처리 공장은 LG에너지솔루션 생산공장이 위치한 장쑤성 난징시에, 재활용 메탈을 처리하는 후(後)처리 공장은 화유코발트의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저장성 취저우시에 설립할 계획이다.

/ LG에너지솔루션
양사는 연내 운영 방안 등 세부 내용을 협의해 합작법인 설립을 최종 완료할 방침이다. 이 합작사는 중국에 세워지는 첫 한중 합작 배터리 리사이클 기업이 된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CEO)은 "지속 가능하고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다"라며 "배터리 리사이클 역량 확보를 통해 원재료 공급 안정성과 원가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천쉐화(陳雪華) 화유코발트 회장은 "이번 MOU 계기로 화유코발트와 LG에너지솔루션의 협력 관계는 더욱 공고해질 것이다"라며 "친환경, 고품질 배터리 생산의 선순환 체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유코발트는 중국 최대 코발트 생산업체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인 LG화학은 2019년 화유코발트와 중국에 전구체·양극재 합작사를, 5월 구미에 양극재 합작사를 각각 설립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