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한국 총괄이사에 '크리스티안 슐릭' 선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6 14:02
폭스바겐그룹코리아는 8월1일부로 벤틀리 한국 지역 새 책임자로 ‘크리스티안 슐릭’ 총괄이사를 선임한다고 26일 밝혔다. 슐릭 신임 총괄이사는 한국에서 벤틀리 브랜드의 전반적인 운영을 총괄하게 된다.

2015년 벤틀리에 합류한 슐릭 총괄이사는 독일에서 지역 영업 관리직을 지냈으며 2018년 11월부터는 터키, 이스라엘,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벨로루시, 조지아, 아르메니아를 포함한 동유럽 국가 및 러시아에서 럭셔리 브랜드의 운영을 이끌어왔다.

크리스티안 슐릭 신임 총괄이사. / 폭스바겐그룹
틸 셰어 폭스바겐그룹 사장은 "한국의 폭스바겐그룹 가족이 된 슐릭 신임 총괄이사를 환영한다"며 "그가 다양한 럭셔리 프리미엄 시장에서 쌓은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앞으로 한국의 벤틀리 팀이 벤틀리 소유와 관련된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고 한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부문 중 하나인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브랜드 입지를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니코 쿨만 벤틀리모터스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대표는 "한국은 벤틀리에게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한 곳이다. 벤틀리는 계속해서 럭셔리 시장에서 가장 개인화된 자동차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이고 장인 정신과 혁신, 지속가능성의 놀라운 조화를 통해 고객들께 영감을 불어넣을 것아다"며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한국에서 더욱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앞으로도 벤틀리는 크리스티안 및 한국 팀과 함께 현대적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의 길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