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2Q 영업익 8221억 전년比 50.8%↑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6 14:07 | 수정 2022.07.26 15:46
현대제철은 26일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7조3810억원 ▲영업이익 82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1.3%, 영업이익은 50.8% 각각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지난해 같은 기간 9.7%에서 1.4% 상승한 11.1%를 기록했다.

현대제철은 2분기 실적에 대해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출하지연으로 전분기 대비 판매량은 소폭 감소했으나 철강 원재료 상승에 따른 판매단가 인상으로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은 글로벌 자동차 강판 부문에서 해외 고객사 확대를 통한 공급물량을 늘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후판 부문은 국내 조선사의 수주잔량 증가와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등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강세에 힘입어 안정적인물량 확보를 이어가고 있다.

건설용 강재인 철근, 형강의 경우 내진용 강재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연구개발 부문에서 현대제철은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의 도래에 대응하기 위해 고성능 특수강 및 고강도 열처리강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현대제철은 독자 개발한 전기차용 특수강은 자동차 주행 정숙성 및 내구 수명 향상의 효과를 인정받아 6월 산업통상자원부 신기술 인증을 취득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 현대제철
탄소중립 시대에 따른 회사 차원의 노력과 성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현대제철은 '지속성장이 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라는 기업정체성 실현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탄소중립 기술협력 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제철소 설비 성능향상과 운영 최적화에 나서고 있으며 이 밖에도 수소 생산 및 탄소포집·활용·저장기술(CCUS)등에 대한 포괄적 기술협력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제철소에서 사용되는 각종 원료의 최적 활용 및 운영기술 개발 협력을 위해 '한국지질자원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른 광물자원 관련 선도 기술 도입에 회사의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제철은 하반기 철강 시황 전망에 대해 건설산업의 경우 공사비용 상승 등의 원인으로 민간 수주가 감소세로 전환되고 있고 자동차산업의 경우 부품수급 불균형 지속으로 생산량 회복이 지연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의 철강수요 부진에 따른 철광석 및 원료탄 가격의 약세로 글로벌 철강가격이 하락세로 전환되고 있어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강화를 통한 수익성 확보 및 제조부문 혁신을 통한 원가절감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