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의협, 코로나19 재확산 극복 위해 맞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6 15:06
정부가 대한의사협회(의협)와 함께 코로나19 재확산에 맞서 적극적인 협력을 다짐했다. 양 기관은 거리두기 없이 첫 번째로 맞는 코로나19 유행에 대비해 ‘국민 행동 수칙’을 권고했다.

질병관리청과 의협은 26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하반기 재유행 극복을 위한 공동 입장’을 발표했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은 이날 질병청 정례브리핑에서 "동네 병·의원이 중심이 돼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단·치료가 원스톱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며 "특히 먹는 치료제 처방 편의를 위한 절차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환자들이 안심하면서 검사, 진료받을 수 있도록 의료기관의 감염관리에 적극 관심을 갖고 안전한 진료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상시 소통 창구도 마련해 의료계, 정부가 유기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 회장은 "이제 시작된 일상회복을 중단없이 지속하는 게 중요한 시점이다"며 "일상회복을 이어가면서 현재 유행을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해서는 의료계와 정부의 긴밀한 협력과 국민들의 적극적인 일상 방역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질병청과 의협은 국민들에게 ▲불필요하거나 급하지 않은 외출·만남 줄이기 ▲대규모 행사 참석 및 여러 사람이 모이는 밀폐된 시설 방문 자제 ▲개인방역수칙 준수와 일상적 공간의 주기적인 환기·소독 실시 ▲확진자 7일 격리의무 준수 ▲재택근무, 비대면 회의, 원격수업 등 적극 활용 등을 권고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