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공개SW 개발 독려 'R&D 가이드라인 배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7 17:32
정부가 돈을 주고 구매하지 않아도 누구나 자유롭게 접근이 가능한 공개 소프트웨어(SW) 확산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공개 SW 방식의 연구개발을 확산시키기 위해 ‘공개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실무 가이드라인’을 27일 배포했다.

과기정통부 CI/ 과기정통부
제3자가 소스코드를 사용·복제·수정·배포할 수 있도록 공개한 소프트웨어다. ▲최신 기술의 신속한 도입 ▲개발 기간 단축 등 효율적 개발 지원 ▲다양한 사용자 확보 등의 장점이 있다.

대표적으로 컴퓨팅 운용체계 OS인 ‘안드로이드’ 소스 코드를 공개해 이동통신용 OS 분야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라서게 된 구글의 사례가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따르면 글로벌 상용 소프트웨어 제품의 96%는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있다.

정부는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 전담기관인 정보통신기획평가원과 함께 연구개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공개 소프트웨어 방식의 연구개발을 수행 중인 연구원의 노하우 등을 반영해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실제 연구수행 과정에서 참고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라는 설명이다.

가이드라인에는 연구수행 순서부터 영리 목적 사업모델과 리스크 관리법 등이 포함됐다. 이는 대표 글로벌 공개 소프트웨어 커뮤니티인 ‘깃허브(Github)’ 및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한다. 이후 정부의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하는 연구진들에게 책자를 배송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허원석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이 공개 소프트웨어를 바탕으로 확산되는 만큼, 우리나라도 공개 소프트웨어 방식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필요성을 알렸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