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저 1억명 '배그 모바일' 인도 퇴출… 크래프톤 "상황 파악 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9 11:15
크래프톤이 인도 게임 시장에 서비스 중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가 지역 양대 앱마켓에서 퇴출됐다. 인도 지역에서 크래프톤의 인지도와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투자, 활동 등을 전개했음에도 게임이 퇴출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9일(현지시각) 테크 크런치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과 애플이 인도 정부 지시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앱마켓에서 차단했다. 구글플레이 측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인도의 플레이스토어에서 액세스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슈팅 게임을 향한 부정적인 인식이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최근 일부 인도 언론은 최근 발생한 총격 사건과 배틀그라운드 연관성을 조명하고 있다. 이로 인해 현지 여론이 더욱 악화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는 지난해 7월 인도 게임 시장 한정으로 출시돼 서비스되고 있는 게임이다. 2020년 인도 정부가 중국과 국경 분쟁 심화에 따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포함한 중국 앱 118개를 차단했다. 이에 크래프톤이 직접 인도 서비스를 결정하면서 현지 법인 설립과 함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를 출시했다.

인도 직접 서비스 시작 이후 e스포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노드윈 게이밍, 로코 등 기업 투자를 비롯해 코로나19 물자 지원 등 인도적 지원에도 나서며 현지 시장 안착에 힘을 실어왔다. 최근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출시 1주년을 맞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누적 이용자수는 1억명을 돌파하는 등의 성과도 거뒀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인도 지역 양대 앱스토어 다운로드 중지와 관련, 정확한 상황을 유관 부서, 기업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가영 기자 sgy0116@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