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발레 손잡고 저탄소 철강원료 확보 박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2 10:11
포스코가 글로벌 철광석 공급사인 발레와 함께 저탄소 철강원료 확보를 위한 협력 분야를 확대한다.

포스코는 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위치한 발레 본사에서 저탄소 HBI 생산 추진을 위한 공동 연구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HBI는 철광석에서 산소를 제거(환원)한 환원철을 조개탄 모양으로 성형한 가공품이다.

포스코와 발레는 HBI 사업 추진을 위해 ▲후보 지역 선정 ▲생산 공정별 원가 및 투자비 분석 ▲생산 과정에서 탄소배출 저감 방안 등의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실시하기로 했다. 양사는 올해 연말까지 공장의 최적 입지부터 규모, 생산 방식 및 경제성 등 HBI 사업을 위한 기초 검토를 완료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2021년 11월 발레와 탄소중립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저탄소 원료를 공정에 활용하는 방안 등에 대해 공동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어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공동 연구 분야를 HBI 사업까지 확장하게 됐다.

포스코-발레 저탄소 HBI 생산 추진을 위한 공동 연구 업무협약식. / 포스코
이주태 포스코 구매투자본부장은 "글로벌 철광석 공급사이자 탄소배출 저감에 적극적인 발레와 협력 분야를 HBI로 확대하게 됐다"며 "원료 공급사로서 역량을 보유한 발레와 함께 안정적 HBI 확보 방안을 모색하고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루이즈 메리즈 발레 글로벌 철광석 판매 본부장은 "금번 협약 체결로 양사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며 "HBI 사업 공동 연구를 통해 시너지 창출과 양사 협력관계가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그룹은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친환경 생산체제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탄소중립 생산체제로의 단계적 전환과 친환경 인프라 구축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공고히 하고자 글로벌 원료 공급사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한편, 포스코와 발레가 1996년 공동 투자를 통해 설립해 운영 중인 철광석 펠렛 생산 합작 법인 코브라스코의 누적 생산 1억톤 달성 기념식이 1일 브라질 비토리아 현지 공장에서 진행됐다.

이 본부장은 "고품질 철광석 펠렛의 안정적 공급에 힘써주신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조업 안전을 기원하며 향후에도 포스코의 탄소중립 달성에 코브라스코가 큰 역할을 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