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협업 마케팅으로 편의점 맥주 매출 2.5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4 09:59
GS리테일은 4일 자사 편의점 GS25와 맥주 브랜드 ‘하이네켄’이 17일간 진행한 팝업스토어 효과로 GS25합정프리미엄점, GS25인구해변점(강원도 양양군) 두 편의점의 맥주 매출이 팝업스토어 운영 직전 동기 대비 평균 2.5배 급증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7월 15~31일까지 2030세대들의 이용이 활발한 두 곳의 GS25 매장에 ‘하이네켄 실버’를 주요 테마로 활용한 팝업스토어를 운영했다.

팝업스토어의 메인 테마로 활용된 맥주 ‘하이네켄 실버’는 두 곳의 GS25 매장에서 전체 맥주 매출 순위 1위에 등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네켄 실버'가 맥주 제품별 평균 매출(하이네켄 실버 제외) 대비 5.1배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GS25와 하이네켄이 서울시 합정에 위치한 GS25 매장에 연 팝업스토어 내부 이미지. / GS리테일
같은 날 ‘슈퍼말차’ 브랜드로 MZ세대의 주목을 받고있는 '힛더티'(HIT THE TEA)와 손잡고 여의도 더 현대 서울(7월15~28일)에 선보인 ‘슈퍼말차25 팝업스토어’에는 2만명의 소비자가 몰렸다. 양사가 공동 개발한 ‘슈퍼말차’, 협업 상품 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권윤혜 GS25 플랫폼마케팅팀 매니저는 "GS25만의 차별화 전략 상품, 다양한 브랜드와 공동 추진하는 팝업스토어 등을 통해 문화를 선도하는 컬쳐 리테일에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