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라이브방송 품질 높인다, 본사 건물에 스튜디오 열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4 11:18
11번가는 3일 서울 중구 11번가 본사 16층에 265㎡(80평) 규모의 라이브방송 스튜디오 ‘LIVE11 스페이스’를 열었다고 4일 밝혔다.

‘LIVE11 스페이스’는 4개 콘셉트의 스튜디오 공간과 파우더룸, 휴게공간, 회의실 등이 있고 4K해상도 촬영이 가능한 카메라 장비, 스튜디오 조명, 송출 컨트롤 시스템을 갖춰 각 스튜디오에서 동시 생방송도 가능하다.

11번가가 라이브방송 스튜디오 ‘LIVE11 스페이스’를 열었다. / 11번가
4개의 콘셉트 스튜디오는 각각 ▲LED룸(White), 대형 미디어월(가로 4m·세로 2.3m)을 통해 영상, 이미지로 배경 연출이 가능한 LED 스튜디오 ▲패션 룸(Blue), 배경 색상 변화가 가능해 패션, 뷰티 방송에 적합한 2중 창틀식 컬러 배경 스튜디오 ▲리빙 룸(Yellow), 벽돌 주방과 아일랜드 식탁으로 꾸며 식품, 주방용품, 리빙상품 방송에 최적화된 스튜디오 ▲모던 룸(Red), 중소기업 협업상품 및 11번가 단독상품 방송에 적합한 11번가 로고 시그니처 스튜디오로 꾸며졌다.

11번가가 자체 기획하는 라이브방송 대부분은 ‘LIVE11 스페이스’에서 촬영·편집된다. LED 스튜디오에는 실시간 컨트롤 가능한 대형 미디어 월을 활용해 다이내믹한 방송 연출을 할 수 있게 됐다.

11번가는 그간 매 방송마다 분산돼 있던 인력과 재원을 한군데로 밀집시켜 방송 콘텐츠의 품질을 높이는 데에 더 집중한다는 목표다.

하형일 11번가 사장은 "11번가의 라이브방송은 콘텐츠와 기술 측면 모두에서 국내 e커머스 라이브방송을 선도하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며 "최근 2년 새 급성장한 라이브방송 트렌드에 더욱 힘을 싣기 위해 전용 스튜디오를 마련, 이전보다 한단계 더 퀄리티 있는 방송을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김형원 기자 otaku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