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2분기 영업익 556억원…전년比 35.2% 감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4 14:23
CJ ENM이 올해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성장했지만, 수익성이 줄며 영업이익이 35.2% 줄어들었다.

CJ ENM 로고. / CJ ENM
CJ ENM은 K-IFRS 연결기준 2분기 매출 1조1925억원, 영업이익 556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같은기간 35.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전환했다. 영업이익률은 4.66%다.

미디어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4% 증가해 722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56% 감소한 254억원으로 집계됐다. CJ ENM은 ‘우리들의 블루스’, ‘환혼’, ‘유미의 세포들 시즌2’ 등 IP 경쟁력 강화를 통한 채널 성장으로 TV 광고가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콘텐츠 판매가 전년 대비 258.9% 늘고, 티빙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2.1% 증가하는 등 매출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21년 인수한 엔데버 콘텐트가 제작한 ‘See 3’, ‘Surfside Girls’ 등 콘텐츠 판매가 늘어난 것도 미디어 부문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CJ ENM은 하반기 채널 및 OTT 시리즈 등 글로벌 콘텐츠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디글’, ‘스튜디오 와플’ 등의 디지털 채널을 강화할 방침이다. 티빙은 파라마운트+ 제휴, 엔데버 콘텐트 작품 공개, 오리지널 IP 등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커머스 부문에서는 매출 3517억원, 영업이익 195억원을 기록했다. CJ ENM은 올 상반기 리오프닝 분위기에 따른 오프라인 소비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TV 송출수수료 및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 비용이 증가하며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했다면서도 모바일 이용 고객(MAU)이 증가하고 자체 브랜드 취급고와 디지털 매출이 성장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CJ ENM은 하반기 뷰티·건강기능식품 등 고수익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여 외형 및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아울러 자체 브랜드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패션상품 FW 메인 시즌 판매를 극대화해 취급고를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엔터테인먼트 부문과의 협업을 통한 차별화된 콘텐츠 커머스 경쟁력도 지속 강화할 예정이다.

음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3% 증가한 924억원, 영업이익은 589.4% 늘어난 148억원을 기록했다. CJ ENM은 자체 아티스트 ‘INI’의 두번째 미니앨범 ‘I’와 ‘JO1’의 두번째 정규앨범 ‘KIZUNA’가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일본 음악 레이블 ‘Lapone’를 중심으로 해외 사업이 본격화됐고, 국내 콘서트 등 라이브 매출이 늘며 수익 성장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INI’의 세 번째 미니 앨범 ‘M’, ‘TO1’의 ‘WHY NOT??’ 컴백 앨범, ‘Kep1er’ 일본 첫 싱글 ‘FLY-UP’ 출시 등 자체 아티스트 앨범 판매가 확대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8월 ‘KCON 2022’ LA, 9월 ‘JO1’ 첫 일본 라이브 아레나 투어 ‘KIZUNA’ 및 유명 국내 아티스트 콘서트 등 라이브 이벤트가 예정됐다.

영화 부문은 2분기 매출 256억원, 영업손실 4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해외 판매가 호조를 보였으나 국내 박스오피스에서 부진하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 성과는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CJ ENM은 ‘극한직업’ IP의 리메이크 작품인 베트남 ‘Extremely Easy Job’과 터키 시장 내 배급 대행을 맡은 ‘Mutlu Oyuncak Dükkanı’ 등은 성공리에 극장 개봉했다고 밝혔다.

9월 추석 시즌에는 이석훈 감독의 ‘공조2: 인터내셔날’이 개봉될 예정이다. 또 뮤지컬 ‘킹키부츠’를 시작으로 11월 ‘브로드웨이 42번가’, 12월 ‘물랑루즈’가 아시아 초연을 앞두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상반기 CJ ENM은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콘텐츠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했으며 음악 사업 역시 일본 Lapone를 중심으로 아티스트 해외 사업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하반기에는 독보적인 콘텐츠 경쟁력과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에 기반한 수익성 제고에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변인호 기자 jubar@chosunbiz.com
#CJ ENM #2분기 #실적발표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