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플레이협회, OLED 등 혁신공정 연구성과 소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4 16:54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10일부터 사흘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전시회'에서 2019년부터 추진한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사업'(혁신공정사업)의 성과를 소개한다고 4일 밝혔다.

한국 디스플레이 산업 전시회 2022 이미지 /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혁신공정사업은 한국 디스플레이 기술 초격차를 위해 공정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국책사업으로 2019년에 시작됐다. 2025년까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격차 5년, 기술격차 3년 이상 확보를 목표로 한다.

총사업비는 5281억원 규모다. 협회가 그동안 연구 성과를 공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 원가를 크게 절감시킬 수 있는 'QHD+ 패널' 기술을 소개한다.

경희대는 4세대 OLED로 불리는 초형광 소재·소자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가 참여한 개발컨소시엄은 OLED 일체형 잉크젯 컬러필터를 전시할 예정이다.

디스플레이산업협회 관계자는 "혁신공정사업이 종료되는 2025년까지 OLED 시장의 압도적 점유율을 유지하기 위한 기술개발 성과를 지속 창출하고, 미래에 대비한 R&D 전략을 적극적으로 제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