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퇴근콜' 기능 도입, 3개월새 5400명 더 태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8 11:14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타다 드라이버 앱에 ‘퇴근콜’ 기능을 새롭게 도입해 지난 3개월간 5400 건 이상의 콜을 추가 매칭시켰다고 8일 밝혔다. 한 콜당 한 명의 손님을 태웠다고 가정하면 5400명의 탑승객을 더 태운 것이다.

‘퇴근콜’ 기능은 타다 드라이버가 운행을 마치고 퇴근할 때 귀가하는 방향으로 콜을 매칭시켜주는 기능이다. 택시 대란 상황에서 차량의 운행 효율을 높이고 심야 시간 유효 공급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타다가 개발해 5월 초 최초로 무료 도입했다.

하루 한 번 퇴근 시에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타다 드라이버라면 누구나 별도의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다.

타다 퇴근콜 / 타다
‘퇴근콜’ 기능은 늦은 밤 택시 호출이 시급한 이용자에게 한 건이라도 더 배차할 수 있도록 돕고 드라이버는 퇴근하는 순간까지 수익을 낼 수 있어 긍정적인 선순환 효과를 낼 수 있다.

실제로 퇴근콜 기능을 통해 추가로 운행한 거리만 5만9000㎞에 이른다. 승객을 태우고 건당 10㎞씩 더 달린 것이다. 또한 타다가 자체 서베이를 실시한 결과 타다 드라이버의 71% 이상이 ‘퇴근콜 기능 도입에 만족한다’도 답했다.

장건호 타다 프로덕트 오너는 "드라이버가 집과 반대되는 방향의 콜이 배차되는 것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 때문에 퇴근하기 30분~1시간 전부터 수익을 포기한 채 앱을 끄고 귀가한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한 기능이다"며 "이용자와 드라이버 양측의 니즈를 동시에 반영함으로써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퇴근콜 기능은 드라이버가 현장에서 고질적으로 경험하던 문제를 기술적으로 해결한 사례다"며 "앞으로도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시장의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