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통신 가입하는 시대 개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09 10:27
모바일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통신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매장 직원은 모바일 신분증 앱으로 운전면허증을 스캔한 후 본인 확인 절차를 마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실물 신분증 없이도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해 신규가입·번호이동 등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산 시스템을 개발해 적용했다고 9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직원이 모바일 신분증 앱을 실행하고 있다./ LG유플러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이동통신 3사의 PASS앱에서 이용할 수 있던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와 달리 행정안전부가 운영하는 ‘모바일 신분증 앱’에서 이용 가능하다. 전국 27개 모든 운전면허시험장과 258개 경찰서에서 발급받은 후 휴대전화에 저장해 사용할 수 있다.

이는 실물 운전면허증과 동일한 법적 효력을 갖는 것으로, 이제 휴대전화 신규가입과 번호이동에도 쓸 수 있다. 이전에는 고객이 실물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는 번거로움이 있었지만 이를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를 위해 올초부터 보안성 강화를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리드노드 운영기관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를 통한 정보 활용 시스템을 구축, 서비스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들이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활용해 다양한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