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빵에 빵빵한 2분기… SPC삼립, 사상 첫 매출 8천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0 10:45
SPC삼립은 사상 최초로 2분기 매출이 8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10일 SPC삼립에 따르면 이 회사는 올해 2분기 매출 8149억원, 영업이익 23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각각 14%, 61.5% 증가했다.

핵심사업인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부문이 모두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휴게소 사업과 B2B 식자재 유통 사업이 회복세를 타며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SPC삼립이 운영하는 가평휴게소 전경. / SPC삼립
휴게소 사업은 흑자전환했으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했다. 가장 큰 규모인 가평휴게소의 상반기 매출은 작년 상반기 대비 30% 가량 증가했다.

유통 부문 매출도 분기 최대인 4772억원을 기록했다. 물류 시스템 효율화 및 온라인 유통 플랫폼 ‘베이킹몬(상록웰가)’등 이커머스 채널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성 또한 향상시켰다는 게 SPC삼립의 설명이다.

베이커리와 푸드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17% 증가해 각각 2040억원, 2007억원을 기록했다.

SPC삼립은 포켓몬빵과 브레디크 등 다양한 신제품이 인기를 끌며 베이커리 실적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푸드 부분에서는 대표 브랜드인 시티델리, 피그인더가든, 하이면을 필두로 다양한 HMR 제품을 선보이며 매출을 견인했다고 밝혔다.

수출 사업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약 30% 성장했다. 최대 수출 국가인 미국 매출은 60%까지 늘었다. SPC삼립은 삼립호빵, 약과, 하이면 등을 대표 수출 브랜드로 적극 육성해 진출국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PC삼립 관계자는 "견조한 베이커리와 푸드 실적을 바탕으로 유통 사업 부분의 매출과 수익성이 함께 성장하면서 호실적을 기록했다"며 "하반기에는 휴게소 및 식자재 유통 사업의 실적이 본격적으로 가시화 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황혜빈 기자 emp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