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폭탄에 차량 7000여대 피해…손해액 900억원 육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0 14:26
이틀간 쏟아진 폭우로 차량 7000여대가 피해를 입은 가운데 손해액이 900억원을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0일 손해보험 업계에 따르면 수도권에 8일부터 집중호우가 내린 가운데 이날 오전 기준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등 대형 5개사에 5657대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차량등 / IT조선 DB
손해보험협회가 전체 12개 손해보험사들을 대상으로 취합한 침수 피해 차량은 10일 오전 9시 기준 6853대이며 추정 손해액은 855억9000만원이다.

침수차량 보험접수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감안하면 침수차량 접수 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