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집중 호우 피해 복구에 30억 지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1 16:40
삼성은 11일 서울·경기·강원 등 중부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성금 30억원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서초사옥 / 조선DB
성금 기부에는 삼성전자를 포함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물산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다.

삼성은 성금 외에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생수·담요·여벌옷·수건 등이 담긴 긴급 구호키트 5000세트를 지원한다. 침수된 전자제품에 대한 현장 무상점검 서비스도 진행한다.

삼성은 3월 울진·삼척 산불이 발생했을 당시 피해복구를 위해 30억원의 구호금과 재해구호키트를, 2020년 집중호우 피해 발생 때 성금 30억원과 구호키트를 기부했다.

이유정 기자 uzzoni@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