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은행·카드 손잡고 '통합결제 플랫폼' 열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2 17:15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은행과 우리카드가 함께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플랫폼은 기존 '우리페이' 서비스를 고도화한 것으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성뿐 아니라 간편결제의 편의성을 한층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간편결제란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에 등록해 지문인식이나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비용을 지불하는 서비스다.

우리은행 계좌나 우리카드를 보유하고 있지 않은 개인고객도 우리은행의 우리원(WON) 뱅킹이나 우리카드 애플리케이션(앱)에서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간편결제 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우리금융은 연세대학교 학생증앱에 간편결제, 간편송금 서비스를 탑재한 ‘연세페이’서비스를 정식 출시했다. 이는 직접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기 어려웠던 법인을 대상으로 결제 인프라를 제공해 B2B2C 제휴사가 자사 브랜드 결제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지원한 성과다.

향후 우리금융그룹과 제휴한 기업별로 이번 플랫폼을 커스터마이징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자회사 본업 경쟁력 강화와 그룹 시너지 제고'를 올 하반기 과제로 강조한 바 있다"며 "이번 통합결제 플랫폼 출시로 고객의 편의성을 높여 간편결제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 및 신규 고객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준호 junoko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