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신한투자증권’ 된다...13년만에 사명 변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6 10:01
신한금융투자가 사명을 ‘신한투자증권’으로 교체한다고 16일 밝혔다. 새로운 사명은 이사회 결의와 주주총회 의결 절차를 거친 다음 10월 1일부터 공식 사용된다. 이번 브랜드 명칭 변경은 2009년 8월 신한금융투자로 사명을 변경한 지 약 13년 만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신한’이란 금융그룹 대표 브랜드와 ‘증권’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고, ‘투자’를 통해 기업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사명을 변경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한투자증권’은 2차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고 전문적이라고 평가한 사명이기도 하다.

새로운 사명은 고객, 직원, 주주,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모든 변화와 혁신의 기본은 ‘고객 중심’이어야 한다는 원칙 아래 ‘투자 명가’라는 중장기적 비전을 담은 미래지향적 사명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창립 20주년인 올해를 근본적인 변화와 재도약의 계기로 삼아 ‘제2의 창업’이란 각오로 환골탈태하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는 "’신한투자증권’에는 신한금융그룹의 자본시장 허브로서 ‘고객 중심’과 ‘투자 명가’의 정신으로 고객들에게 전문화된 투자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각오가 담겨 있다"며 "이번 사명 변경이 자본시장의 새 역사를 창조하는 모멘텀이 될 수 있도록 한마음 한뜻으로 변화와 혁신을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민아 기자 jkim@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