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Z4, 사전예약 공시지원금 15만원 더 준다… 이통3사 혜택 제각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7 06:00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이통3사는 5G 대중화를 목표로 삼으면서 갤럭시Z폴드4·갤럭시Z플립4 마케팅에 힘을 모은다. 전작 대비 최초 공시지원금이 15만원(최대 기준) 늘었고, 갤럭시Z플립4 화이트는 이통3사 전용 컬러로 출시됐다.

16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이날부터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갤럭시Z폴드4·갤럭시Z플립4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22일까지 사전구매를 완료한 고객은 23일부터 순차적으로 제품을 수령하고 개통할 수 있다. 사전구매를 하지 않은 고객은 국내 공식 출시일인 26일 구매 가능하다.

갤럭시Z플립4 사진./ 삼성전자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통사들이 전작 대비 사전예약 혜택을 크게 올릴 것이라던 예상이 빗나갔다. 하지만 이통3사와 삼성전자는 전작인 갤럭시Z폴드3·플립3의 최초 공시지원금(25만5000~50만원)보다 15만원(최대 기준) 높게 책정했다.

공시지원금 최종 확정은 국내 공식 출시일인 26일 이뤄지지만, 현재까지 책정된 바에 따르면 KT는 최소 15만6000원에서 최대 65만원을 지원한다. SK텔레콤은 28만~52만원, LG유플러스는 17만5000~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또 2020년 이후 처음으로 이통사 전용 색상을 내놓으며 적극 지원하고 있다. 전작에서는 자급제 모델을 구매해 5G 대비 저렴한 LTE 요금제로 가입하는 고객도 많았지만 인기 색상인 화이트가 이통사 전용으로 나오면서 시장에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응모 고객 중 추첨으로 뽑힌 60명에게 에버랜드 투어와 호텔 숙박이 포함된 170만원 상당의 1박 2일 원더랜드 VIP 패키지를 제공하는 ‘왓 어 원더플립’ 캠페인을 진행한다. 총 1억원이 넘는 규모다. 2등 당첨자 350명에게는 에버랜드 종일 이용권을 2매씩 제공한다.

사전 구매자 중 추첨을 통해 유튜버 힙으뜸, 가수 사이먼 도미닉과 작사가 김이나 등 셀럽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여성고객들이 선호하는 향수 브랜드 산타마리아노벨라와 협업한 에디션도 T다이렉트샵에서 1000대 한정판매한다.

KT는 사전구매 고객 중 셀렉티브 호텔 멤버십에 가입한 고객에게 소피텔 특별 바우처와 함께 추첨을 통해 소피텔 숙박권을 제공한다. 또 선착순 1000명에게 MZ세대 선호 캐릭터인 무직타이거 피크닉 세트를 증정한다.

Z폴드4 구매 고객 300명에 S펜 프로, Z플립4 구매 고객 500명에게 삼성 정품 케이스와 충전기 세트 추첨 증정한다. 이외 나이스웨더 브랜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콘텐츠와 제휴 스페셜 굿즈를 마련해 각각 Y에디션, 우영우 에디션으로 판매한다.

LG유플러스는 지프와 함께 제작한 캠핑의자와 접이식 원목테이블 등 캠핑패키지를 200명 추첨 제공한다. LG유플러스 대표 캐릭터 무너가 그려진 골프공과 퍼터커버 등 골프패키지도 추첨을 통해 200명에 증정한다. MZ세대 인기 명품 브랜드 메종키츠네와 협업한 갤럭시Z플립4 메종키츠네 에디션을 3만대 한정으로 단독 판매하기도 한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이통사 간 사은품이나 지원금 경쟁은 크게 눈에 띄는 수준이 아니다"라며 "LTE에서 5G로 넘어오는 고객을 잡기 위해서는 일회성 사은품보다 합리적인 요금제라는 인식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