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BW로부터 특별 보너스 200만달러 받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7 10:13
대우조선해양(이하 대우조선)이 선주사로부터 200만 달러(26억원)에 달하는 특별 보너스를 받았다.

대우조선은 10일 옥포조선소에서 치러진 BW의 최첨단 액화천연가스(이하 LNG)운반선 2척의 명명식에서 선주사의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회장으로부터 높은 품질과 납기 준수에 감사하다며 특별 보너스를 전달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강재가 상승 등으로 조선사의 건조 원가가 급상승하며 부담이 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우수한 품질의 LNG운반선을 건조해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라는 것이 대우조선의 설명이다.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MW 회장(왼쪽)이 박수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특별보너스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 / 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은 30년 넘게 거래해온 상생의 파트너십이 발휘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BW는 1986년 대우조선에 처음으로 초대형원유운반선을 발주한 이래 지금까지 28척의 초대형원유운반선, 25척의 LNG운반선 등 모두 71척의 선박을 발주한 바 있다.

BW는 1997년 IMF 외환위기 당시 전세계 모든 선사가 한국 조선소에 선박 발주를 꺼릴 때 대우조선을 계속 신뢰하며 제일 먼저 손을 내민 선사기도 하다.

안드레아스 소멘 파오 회장은 "대우조선은 단순한 발주 대상 조선소가 아니라 BW의 사업 파트너다"며 "파트너가 일시적인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오랜 친구인 우리의 응원이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두선 대우조선 사장은 "코로나19, 하청지회 파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여름 휴가를 반납하고 공정만회를 노력한 끝에 무사히 명명식을 갖게 됐다"며 "오랜 단골 고객이 우리와 상생을 위해 지급한 특별 보너스는 공정만회를 위해 노력한 직원들을 위해 쓸 예정이며 남은 공정도 잘 마무리해 우수한 선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