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 2개 출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18 16:18
현대모비스가 11월에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18일 "모듈과 부품 제조 영역을 전담할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며 "현대모비스가 법인설립 후 100%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에 생산전문 협력사를 통해 운영해오던 국내 모듈공장과 핵심부품공장이 2개의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로 각각 통합되는 형식이다"며 "울산과 화성, 광주 등지의 모듈공장 생산조직은 모듈통합계열사(가칭)로, 에어백, 램프, 제동, 조향, 전동화 등 핵심부품공장 생산조직은 부품통합계열사(가칭)로 재배치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신설하는 모듈통합계열사와 부품통합계열사는 각각 독립적인 경영체제로 운영하며 현대모비스의 주요 제품 생산운영에 최적화된 제조와 품질역량 확보에 주력하게 된다"고 했다.

현대모비스는 통합계열사 설립에 대해 미래 모빌리티 부문과 제조 부문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을 높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유연하고 민첩한 경영환경을 구축하고 급변하는 모빌리티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부연했다.

현대모비스 CI. / 현대모비스
또 통합계열사 설립으로 인한 현대모비스의 기본적인 사업구조의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기존에 외부 생산전문 협력사에 의존하던 생산을 계열사화해 제조 역량을 높이고 주력 제품에 대한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동시에 미래 모빌리티 대응을 위한 핵심기술과 신제품 개발을 가속화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생산과 관련된 설비 및 인력 운용은 신설법인이 전담하면서 제조기술 내재화에 주력하고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확보와 제품개발, 이에 필요한 양산화 작업에 집중하는 사업모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통합계열사는 향후 독자적인 영업 능력 확충 및 글로벌 생산 거점과의 협력을 통하여 글로벌 고객사 대상으로 플랫폼과 시스템 단위 부품까지 위탁생산을 확대한다는 장기적인 계획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주요 생산거점을 통합 운영하는 전문성을 갖춘 독자 기업으로서 규모의 경제도 함께 실현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생산부문을 독립적으로 운영하는 경영전략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하나의 추세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각 사별 미래사업 핵심 영역은 모회사를 중심으로, 별도의 계열사는 독립적인 생산경쟁력을 갖춘 핵심부품 전용 공급사로서 함께 성장하는 방식이라는 것이다.

그간 현대모비스는 사업규모가 커짐에 따라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부품제조 경쟁력 확보 역량을 동시에 집중하기가 쉽지 않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글로벌 경쟁사들이 반도체나 소프트웨어 등 핵심기술 중심으로 대규모 투자를 실시하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도 체질개선과 포트폴리오 정비를 통해 사업가치를 재평가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9월 임시이사회를 통해 신규법인 설립 안건을 최종 승인하고 11월 생산전문 통합계열사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모비스는 주주가치 제고 전략도 지속적으로 수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등 미래 모빌리티 투자와 올해 초 발표한 주주환원정책 기조도 동일하게 유지하며 신설법인은 현대모비스가 100% 소유하는 계열사이기 때문에 연결기준으로 현대모비스의 매출과 영업이익 등에도 변화가 없다고 덧붙였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