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회장, 해외 투자자 만나 포스코 성과·비전 알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21 14:54
포스코홀딩스는 최정우 회장이 해외 최대 투자자들을 직접 만나 그간의 경영 성과와 향후 미래 비전 등을 설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최 회장은 19일 싱가포르를 방문해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블랙록과 싱가포르투자청(GIC)의 투자 책임자들을 만나 포스코홀딩스의 경영 및 재무 건전성 제고 성과와 미래 성장사업 진행현황 및 계획, 주주환원 정책 등을 소개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 포스코홀딩스
최 회장은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의 사업 정체성 변화를 위해 미래 신사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며 "우수한 사업 성과와 성장 비전을 바탕으로 주주 친화 정책 및 소통을 강화해 주주 신뢰와 기대에 더욱 부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포스코그룹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철강 부문과 관련해선 미래차 전용 강판 등의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친환경 생산 기술 역량을 높여 더욱 경쟁력 있는 사업체계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포스코홀딩스를 중심으로 이차전지 소재사업에 더욱 집중해 리튬, 니켈 등 원료와 소재사업을 수직 계열화해 세계 최초로 이차전지 소재 완전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축 중이며 구체적인 성과가 도출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말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공장, 2023년 광석리튬 공장, 2024년 염호리튬 공장이 차례로 준공돼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포스코홀딩스는 올해 들어 6722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소각하고 6068억원을 배당하는 등 상반기 1조 2800억원 수준의 주주환원을 시행한 사실도 강조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