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갑질 관련자 징계·엄벌...전사 모니터링 강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29 09:37
새마을금고중앙회가 갑질 논란과 관련, 관련자에 대한 엄벌 조치는 물론,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직문화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29일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언론보도 사례 금고에 대해, 급파한 신속검사팀에 피해자 보호 조치와 철저한 사실관계 조사를 명했다고 전했다. 박차훈 회장은 검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를 징계하는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새마을금고는 향후 유사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새마을금고 전체 대상 특별지도와 새마을금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등 조직문화 진단을 실시할 방침이다. 그 결과를 금고 대상 점검, 교육, 포상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새마을금고 내의 직원 대상 부당지시 또는 괴롭힘에 대해 전사적 차원의 모니터링을 적극 강화하기로 했다. 그리고 금고 조직문화 개선 컨설팅을 추진하는 등 각종 대책을 조속히 수립,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박차훈 회장은 "이번 언론보도 사례에 대한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하고, 새마을금고의 갑질 근절 뿐만 아니라, 조직문화를 근본적으로 개선해 직원이 행복하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받는 일터를 만드는 데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고 했다.

이번 조치는 앞서 전북 남원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여직원에게만 밥 짓기, 빨래, 청소를 시키는 등 성차별적 갑질이 일어났다는 주장이 제기된 데서 진행됐다. 논란이 커지자, 고용노동부는 해당 새마을금고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지난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갑질 근절 관련 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긴급 주재했다. 최근 언론보도된 새마을금고 갑질 사례와 유사행위를 근절하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는 게 새마을금고 측의 설명이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