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일부터 입국 전 코로나 검사 폐지…추석연휴 휴게소 PCR 무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31 10:02 | 수정 2022.08.31 10:21
9월 3일 0시부터 코로나19 입국 전 검사가 폐지된다. 오미크론 변이주 BA.5에 효과가 있는 2가 개량백신은 4분기에 도입하기로 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31일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9월 3일 0시부터 국내에 도착하는 비행기나 선박을 이용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다만 입국 후 1일 이내에 하는 PCR 검사는 그대로 유지된다.

인천공항 터미널1 코로나 검사 센터 / 조선DB
이어 이 조정관은 "최근 유행하는 BA.5 변이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2가 백신은 올해 4분기 중 도입할 계획이다"며 "고위험군을 우선 접종하되 2차 접종 이상 완료한 18세 이상 성인도 접종 가능한다"고 설명했다.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인 SK바이오사이언스 ‘스카이코비원’ 다음달 1일부터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1·2차 기본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대상이다. 9월 5일부터는 당일·방문 접종, 13일부터는 예약 접종이 가능하다.

아울러 정부는 9월 9일부터 12일까지 추석 연휴 나흘 동안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 통행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또 경기, 경남, 전남 지역 고속도로 9개 휴게소에서는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 누구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연휴 기간에 코로나19 원스톱 진료기관은 전국 4900여개소 운영되고 당번약국, 지역 보건소에서 먹는 약을 구입할 수 있다.

이기일 조정관은 "고향을 방문하기 전에는 가급적 백신을 접종하고 방문 중에는 되도록 짧게 머무르길 권한다"고 강조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