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22] 최대 규모 부스 꾸린 삼성, 가전부터 스마트폰까지 총출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1 11:00
삼성전자는 2일(이하 현지시각)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22'에서 '스마트싱스'를 통한 새로운 소비자 경험과 지속 가능한 기술로 미래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한다.

삼성전자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에 업계 최대 규모인 1만 72제곱미터(㎡, 3050평) 공간에 전시·상담 공간을 마련했다. 전시장 주제는 ‘스마트 싱즈 라이프를 경험하라(Do the SmartThings)’와 '지속 가능한 일상(Everyday Sustainability일상)이다.

삼성전자는 2일부터 6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IFA 2022에 최대 규모 부스를 꾸려 참가했다. 사진은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타운을 소개하는 모습. / 삼성전자
'삼성 타운'으로 불리는 삼성전자 전시장 입구에는 대형 LED 스크린으로 구성된 터널을 설치해 관람객들과 상호작용하며 전시 콘셉트를 소개한다. 삼성 타운은 스마트싱스 라이프와 지속 가능성 존을 중심으로 영상 디스플레이·생활가전·모바일·메모리 등 다양한 최신 제품들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 2022에서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통합된 연결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 7개의 주거 공간으로 꾸며진 '스마트싱스 홈'을 조성하고 20개에 달하는 사용 시나리오를 선보인다.

또 삼성전자 주요 제품에 태양광 패널, 전기차 충전기, 조명, 블라인드, 스피커 등 100개쯤의 스마트 기기를 연결한 '스마트싱스 에코 시스템'을 구축해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스마트싱스 홈은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 모드를 소개하는 '침실' ▲효율적 재택 근무 환경을 제시하는 '홈오피스' ▲영화감상·게이밍·펫케어 등 집안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도와주는 '리빙룸' ▲홈트레이닝을 주재로 한 '홈짐(Home Gym)' ▲요리와 의류 케어를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주방·세탁실' ▲친환경 주거 콘셉트인 '넷 제로 홈(Net Zero Home)' 등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는 제품 생애주기를 제조·유통·사용·폐기로 구분하고, 각 단계에서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갤럭시 업사이클링, 친환경 패키지, 솔라셀 리모컨 등 10대 친환경 노력을 소개한다.

또 유엔개발계획(UNDP)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한 삼성 글로벌 골즈 앱·갤럭시워치5 시리즈용 글로벌 골즈 스트랩, 글로벌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와 협력해 개발한 미세 플라스틱 배출 저감 비스포크 세탁기 등을 전시했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기술력의 정점을 보여주는 마이크로 LED, Neo QLED를 비롯한 초고화질 TV부터 오디세이 아크 등 다양한 게이밍 스크린도 선보인다.

또한, 삼성전자는 유럽시장을 본격 공략할 다채로운 '비스포크 홈(BESPOKE HOME)' 라인업을 선보인다. 유럽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해 만든 패키지는 냉장고·인덕션·식기세척기·오븐 등으로 구성했고, 특히 AI 기반 조리 기능을 강화한 '비스포크 오븐' 신제품을 포함했다.

삼성전자는 8월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한 갤럭시Z플립4·폴드4·갤럭시워치5·갤럭시워치5 프로·갤럭시버즈2 프로 등 신제품도 전시했다.

베를린=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관련 기사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