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메타버스 콘텐츠 18종 제작 지원…최대 5000만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2 11:32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메타버스 콘텐츠 총 18개 과제를 선정해 제작과 홍보를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한국문화 체험 메타버스 콘텐츠 아이디어 및 제작 협업모델 공모전 선정 결과. / 문화체육관광부
앞서 문체부는 이번 과제 선정을 위해 공모전을 진행했다. 공모전은 세계인이 메타버스에서 우리 문화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7월 25일부터 8월 16일까지 진행된 ‘한국문화 체험 메타버스 콘텐츠 아이디어 및 제작 협업모델 공모전’에는 아이디어 부문 총 66개, 협업모델 부문 총 27개가 접수됐다.

문체부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시청각발표(프레젠테이션)를 거쳐 아이디어 부문 15개 과제, 협업모델 부문 3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아이디어 부문에는 한국 전통악기, 미술품, 한식, 케이팝(K-POP) 댄스 체험, 도시·문화 여행과 공연 관람, 역사 교육 등 다양한 소통공간 구축 관련 콘텐츠 개발 과제가 포함됐다. 이번에 선정된 팀·단체는 과제당 2000만원 상당의 제작비와 맞춤형 전문가 상담, 홍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협업모델 부문은 지역 곳곳의 한국문화와 매력을 알리기 위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을 중심으로 산·학·연·관이 힘을 합친 과제가 포함됐다. 협업모델로 선정된 ‘메타버스 홍대 공연장’, ‘메타버스 전주영화제’, ‘메타버스 무장애 지역명소 투어’ 등 3개 과제는 과제당 5000만원 상당의 제작비가 지원된다. 문체부는 제작비 지원 외에도 맞춤형 1:1 전문가 상담, 홍보 등을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과제는 9월부터 11월까지 콘텐츠 시제품 등으로 제작된다. 문체부는 그중 우수한 결과물을 도출한 팀·단체에 문체부 장관상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공모작을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최근 한류 콘텐츠가 세계적인 문화로 사랑받는 만큼 메타버스에서도 한국문화 콘텐츠 시장이 더욱 확대되고,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 확장 가상 세계 콘텐츠 창·제작 아이디어와 이야기 등을 다양하게 발굴하고, 관련 산업과 전문인력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변인호 기자 jubar@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