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성·결함 개선 無’ 테슬라, 가격 인상은 ‘억’소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6 09:54
테슬라의 가격 인상과 관련한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상품성 및 결함에 대한 개선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지만 가격 인상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다.

6일 시만단체 수비자주권시민회의(이하 시민회의)에 따르면 테슬라코리아는 올해에만 5차례 차량 가격을 인상했다. 앞서 7월 테슬라코리아는 모델3 롱레인지와 모델Y 롱레인지·퍼포먼스 트림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테슬라 모델3. / 테슬라


모델3 가격 변동표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인상 후 판매가는 ▲모델3 롱레인지 8470만원 ▲모델Y 롱레인지 9665만원 ▲퍼포먼스 1억473만원 등이다. 2021년부터 지금까지 인상 폭은 모델3 롱레인지 5999만원에서 8469만원으로 41% 증가했다. 모델3 퍼포먼스의 경우 7479만원에서 9418만원으로 26% 비싸졌다. 모델Y 퍼포먼스는 7999만원에서 1억473만원으로 31% 증가했다.

테슬라코리아의 가격 인상률은 타 완성차업체와 비교해도 과도하다는 지적이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 스탠다드 모델의 가격은 2021년 대비 6.6% 증가했고 롱레인지 트림은 7.9% 인상됐다. 아우디 e-트론도 2021년식 가격 대비 인상률은 0.12%에 불과하다.

시민회의는 원재자값 상승 및 공급 부족으로 카플레이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해도 테슬라만 유독 수천만 원이 넘는 가격을 인상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특히 시민회의는 후속 신차가 없는 상황에서 라이벌 전기차 등장으로 점유율 감소와 경영 실적 하락을 상쇄하기 위해 대당 마진률을 높여 이익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모델Y 가격 변동표. /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아울러 시민회의는 가격 인상 후 차량이 품질이 좋아지거나 기능이 눈에 띄게 변화한 것도 아니라고 지적했다. 앞서 2월 시민회의가 조사한 결과 테슬라의 도어관련 결함은 1870건으로 나타났고 교통안전공단 제공자료를 분석한 결과 제작 공정상의 문제점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미국에서는 자율주행 보조 기능 장치인 오토파일럿이 오작동한 것으로 추정되는 주행 중 급제동 문제로 집단소송에 휘말렸다.

시민회의는 테슬라의 서비스 인프라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8월 기준으로 테슬라는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기준 3위 업체지만 서비스센터는 단 9곳에 불과하다

시민회의는 "자동차는 고가 소비재인 만큼 한번 올린 가격을 쉽게 내릴 수 없다. 막무가내식 가격 인상은 기존 연식 별 감가상각 등 다양한 이해변수가 작용해 큰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며 "테슬라는 가격 인상이 아닌 품질 및 소비자 인프라 개선을 우선 시행해야 한다. 테슬라가 소비자 안전과 불편·불만을 외면한 채 터무니없이 차량 가격만 높인다면 강력한 불매운동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