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일본뇌염' 의심환자 확인…"야외활동 조심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7 10:35
질병관리청은 7일 올해 국내 첫 일본뇌염 의심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물림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확인된 의심환자 A씨는 70대 남성으로 강원도 소재 농장에 방문한 후 지난달 19일부터 발열, 의식변화, 복통 등 뇌염 증상으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보건환경연구원과 질병청 검사에서 뇌척수액 및 혈액에서 특이항체가 검출돼 지난 6일 추정환자로 진단됐다. 질병청은 추후 회복기 혈청을 이용해 확인진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국내 첫 일본뇌염 의심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 시 주의가 요구된다. / 아이클릭아트
일본뇌염은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감염된다. 이 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4.5㎜)다.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며 주로 야간에 활동한다. 6월에 제주, 부산, 경남 등 남부지역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10월 말까지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찰된다.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리면 5~15일 이내 발열 및 두통 등이 나타난다. 감염자 250명 중 1명은 고열, 발작, 목 경직, 경련, 마비 등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되고, 이 중 20~30%는 사망할 수 있다.

뇌염의 경우 회복돼도 환자의 30~50%는 인지장애, 마비,운동장애, 언어장애, 발작, 정신장애 등 합병증을 보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최근 5년간 국내에서 일본뇌염으로 신고된 환자 90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해본 결과 88명에게서 발열, 의식변화, 뇌염증상,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났다. 또 46명(51.1%)은 합병증을 겪었고, 16명(17.8%)은 사망했다.

따라서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활동하는 시기 동안에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야외 활동을 할 때는 밝은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하는 게 좋다.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 상단, 양말 등에는 모기 기피제를 뿌리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도 자제하면 도움이 된다. 야외 취침 시에는 텐트 안에서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하고,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주변 물웅덩이와 막힌 배수로 등의 고인물을 없애는 게 좋다.

또한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므로, 국가예방접종 지원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춰 접종을 받아야 한다. 매개모기가 많이 사는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은 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다만 이 경우는 유료로 접종해야 한다.

백경란 질병청장은 "매개모기가 유행하는 10월말까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접종 대상자는 해당 기준에 따라 접종해달라"고 강조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