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모빌리티 종사자 상생 기금’ 22억원 희망브리지에 전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7 15:03
카카오임팩트와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종사자 상생 기금’을 조성했다고 7일 밝혔다. 상생기금은 5년간 총 100억원 규모다. 카카오는 22억원을 먼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희망브리지)에 전달했다.

김수 카카오모빌리티 정책협력실장(왼쪽), 송필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회장(가운데), 육심나 카카오 ESG 부사장(오른쪽). / 카카오
카카오는 올해 4월 5년 동안 총 3000억원의 상생 기금을 통해 사회와 함께하는 지속 가능 성장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모빌리티 종사자 상생 기금은 그 일환이다. 카카오는 5년간 총 100억원을 조성해 택시 기사나 대리운전 기사 등 모빌리티 플랫폼 종사자 지원에 활용할 예정이다.

특히 카카오는 올해 보험으로 보장되지 않는 후유증이나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는 택시 기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카카오임팩트와 카카오모빌리티는 희망브리지와 자문 위원회를 구성해 기금 지원 기준을 확정한 뒤 4분기 중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업계의 특성상 더 많은 위험에 노출돼 있는 모빌리티 종사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상생과 협력을 계속 넓혀가고자 한다"며 "플랫폼 종사자들은 하나의 플랫폼만을 이용하지 않기에, 카카오의 기금 조성을 시작으로 더 많은 플랫폼 기업들과 공공 부문의 지원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송필호 희망브리지 회장, 김정희 희망브리지 사무총장, 육심나 카카오 ESG부사장, 정연주 카카오임팩트 팀장, 김수 카카오모빌리티 정책협력실장 등이 참석했다.

변인호 기자 jubar@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