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정주 재산 상속 완료…NXC “경영 방침 변화 없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08 16:52
고(故) 김정주 넥슨 창업주 겸 NXC 전 이사의 지분 상속 작업이 완료됐다. 이에 따라 부인인 유정현 NXC 감사가 본격적인 총수 역할을 하게 됐다.

NXC는 8일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가 유정현 NXC 감사로 변경됐다고 밝혔다. 고 김정주 NXC 전 이사의 상속 절차가 완료되면서다. 김 전 이사 명의의 NXC 지분 196만3000주(지분율 67.49%)가 유정현 감사와 두 자녀에게 상속됐다. 이에 유 감사의 지분은 29.43%에서 34%로 늘어나 최대주주에 올랐다. 두 자녀는 각각 31.46%의 지분을 보유한다. 주식분할비율은 유족의 합의에 따라 결정됐다.

NXC의 지배구조는 변화했지만 전문 경영인 체제는 그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넥슨의 경영 체계도 마찬가지다. 두 자녀가 의결권과 제반 권리를 모두 유정현 감사에게 위임하면서다.

NXC 관계자는 "유 감사는 기존에도 약 30%의 지분을 보유하면서 경영활동에 참여해 왔다"며 "앞으로도 전문 경영진 체제는 유지되며 NXC 지분과 넥슨 매각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송가영 기자 sgy0116@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