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통신 장비 하나로 1G~10Gbps 서비스 동시 제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19 11:11
하나의 장비로 다양한 속도의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장비를 여러대 설치할 필요가 없어 운영 측면에서 효율성 증대와 함께 전력 절감 등 효과를 볼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통합형 광모듈을 활용해 하나의 장비로 1Gbps에서 10Gbps 속도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광통신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술을 적용할 경우 지원 속도별 장비 설치가 필요없어 투자비를 줄일 수 있다. 장비 설치 공간 축소에 따른 공간 활용 효율성은 65% 향상된다. 또한, 장비 발열이 줄고 소비전력은 28% 절감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탄소 배출도 줄여 ESG 경영에 기여한다.

SK 남산빌딩 사진/ SK브로드밴드
SK브로드밴드가 19일 발표한 신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지능정보 네트워크용 광통신 부품 실증지원 사업’에 참여한 결과물이다. SK브로드밴드는 6월부터 ▲SK텔레콤 ▲에치에프알 ▲디오넷 ▲옵티코아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참여했다.

SK브로드밴드 컨소시엄은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사에서 테스트망 연동 및 검증을 진행 중이며, 2023년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21일까지 스위스 바젤에서 열리는 ‘유럽 광통신 박람회 2022’에도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최승원 SK브로드밴드 ICT 인프라 담당은 "통합형 광모듈 활용 기술 개발로 고품질, 고용량의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