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힌남노 직격탄' 포스코, 난마돌 대비해 침수 복구작업 전면 중단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19 11:18
포스코가 태풍 난마돌이 북상함에 따라 태풍 힌남노 침수 피해 복구작업을 전면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는 이날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전직원이 대풍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포스코는 18일 포항제철소 냉천 제방 유실부위 긴급 보강(복구구간 56m, 물막이용 대형백), 수전변전소 침수 예방조치, 공장내 침수우려 개소 방수벽 배치 등 사전 조치를 완료했다. 또 강풍에 대비하기 위해 태풍 힌남노로 파손된 구조물과 폐자재를 결속하고 소방관 및 협력사등의 임시 천막을 철거했으며 간이 화장실등 임시 구조물 결속 상태 점검도 완료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냉천 제방 유실부분 긴급 보강공사. / 포스코
포스코는 직원 및 협력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태풍 피크 시간대에는 출입문 접근 및 옥외 활동을 절대 금지하고 감전위험이 큰 침수지역 및 발전기 주변 접근 금지, 상습침수지역 차량주차 금지 및 인원 통제도 실시하고 있다.

포스코는 19일 오후 난마돌 통과이후 시설물 재점검 등을 통해 안전을 재확인하고 포항제철소 복구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다.

포스코에 따르면 현재 압연공장중 3전기강판공장이 정상적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1냉연 1소둔라인은 설비복구를 완료하고 시운전을 통한 설비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에 9월말까지 2전기강판공장과 1냉연공장이 정상가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