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커넥트 2022] 닻 올린 연례 행사 키워드는 디지털화·클라우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19 14:00
화웨이의 대표 연례 행사인 '화웨이 커넥트 2022'가 19일 오전 10시 방콕에서 개막했다. 올해로 7회차를 맞은 이번 행사의 주제는 '디지털화의 촉발(Unleash Digital)'이다. 전세계 ICT 산업 리더, 기술 전문가, 파트너 등 1만명쯤이 모였다. 이번 행사의 키워드는 ‘산업의 디지털화’와 ‘혁신 클라우드 서비스’다.

태국 방콕에서 화웨이 대표 연례 행사 ‘화웨이 커넥트 2022’가 개막했다. 켄 후 순환 회장의 기조 연설로 행사가 시작됐다./ IT조선
이날 행사에는 펀미차우 수파통 태국 경제부총리 겸 에너지 장관, 차이웃 타나카마누손 태국 디지털 경제 사회부 장관, 에어랑가 하타르토 인도네시아 경제조정부 장관, 무함마드 압둘 마난 방글라데시 기획장관, 데이비드 알미롤 필리핀 정보통신기술부 전자정부 차관, 양 미 잉 아세안재단 사무총장 등 아태지역 정부 대표단이 참석해 각국의 디지털 경제 발전 추진 성과를 공유했다.

화웨이에 따르면, 지난 2년간 국내총생산(GDP) 성장세가 불안정했다. 하지만 디지털 경제는 2021년 15% 성장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많은 산업이 차세대 디지털 기술을 통한 운영 및 서비스 혁신에 나선다.

먼저, 켄 후 순환 회장은 ICT 생태계가 디지털 전환의 공통 장벽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을 설명했다. ▲견고한 연결성과 강력하고 다양한 컴퓨팅 리소스를 포함한 디지털 인프라 강화 ▲비약적인 개발을 주도하는 고급 기술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조직이 단순한 클라우드 채택을 넘어 클라우드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파트너 개발, 디지털 인재 풀 강화, 중소기업 지원 확대 등 지역 디지털 생태계 구축 등이다.

켄 후 순환 회장은 "디지털화는 분명히 옳은 선택이다"며 "수요와 기술 모두 디지털화에 달렸다. 세계는 디지털 생산성을 촉발시키고 있으며 이는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화웨이는 광범위한 산업에 걸쳐 디지털화를 추진하기 위한 전략들을 공유하고, 15개 이상의 혁신적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선보였다.

장 핑안 화웨이 클라우드 CEO는 인도네시아와 아일랜드에 화웨이 클라우드의 신규 리전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화웨이 클라우드는 2022년 말까지 전세계 29개 지역에 75개의 가용영역을 운영해 170개쯤의 국가와 지역에서 시브스를 활성화한다.

화웨이 클라우드와 파트너사는 '클라우드로, 세계로(Go cloud, go global)' 에코시스템 플랜에 착수한다. 모든 것의 서비스화(Everything as a Service, Xaas)에 초점을 맞춘 이번 계획은 함께 혁신하고, 성공하기 위한 글로벌 디지털 산업 생태계 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Xaas에 초점을 맞춘 화웨이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혁신을 지원하는 업계 최고의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재클린 시 화웨이 클라우드 글로벌 마케팅 및 세일즈 서비스 사장은 화웨이 클라우드 CCE(Cloud Container Engine) 터보, UCS(Ubiquitous Cloud Native Service), 팡구(Pangu) 웨이브 모델, 데이터 아트 레이크포메이션, 가상 라이브, 코드 체크 및 클라우드 테스트, 쿠메시지, 쿠서치, 쿠갤러리 등 15개의 신규 서비스를 전 세계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화웨이는 행사에서 혁신 파트너 구축, 인재 자원 강화, 스타트업 지원 등 지역의 디지털 생태계 육성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개방형 협업과 더불어 동반 성공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사이먼 린 화웨이 아태지역 사장은 기조 연설에서 아태지역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디지털 경제 발전을 위한 정책 제안이 담긴 '디지털 퍼스트 이코노미' 백서를 공개했다.

린 사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세계 디지털 환경의 선두에 서 있다"며 "화웨이는 아태지역의 디지털 경제에 핵심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디지털화와 지속 가능한 개발 노력을 지원하고,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다"고 말했다.

방콕=박혜원 기자 sunon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