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022 울산포럼서 지역사회 문제 해결방안 논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22 09:50
SK그룹이 지역사회 문제 해결과 지속가능한 성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한다.

SK는 26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울산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2022 울산포럼'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천포럼 2022에 참석한 최태원 SK 회장 /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아 회사의 모태인 울산 지역의 미래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해결책을 논의하기 위해 울산포럼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울산포럼은 SK가 올해로 6년째 개최해온 이천포럼의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로 나누기 위한 첫 번째 행사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3월 SK이노베이션 울산 콤플렉스를 방문해 "울산포럼의 주인공은 지역사회이며, 지역사회 이해관계자 중심의 포럼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울산포럼은 SK와 울산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하고 울산시, 울산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이 후원한다.

포럼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등 SK 구성원뿐 아니라, 김두겸 울산시장, 김기환 울산광역시의회 의장, 이윤철 울산상의회장, 오연천 울산대총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2022 울산포럼 리플릿 / SK이노베이션
울산포럼은 지역사회가 중심인만큼 지역사회의 사회적 가치(SV)와 그린성장 두 개의 세션으로 기조연설과 패널 토의가 진행된다.

지역사회 SV와 관련해서는 이용훈 UNIST 총장과 김재구 차기 한국경영학회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선다.

그린성장 세션에서는 홍종호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탄소중립 시대의 도래와 제조업의 변화·혁신'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SK 관계자는 "울산포럼은 SK그룹 내 최초의 지역포럼으로 이천포럼의 경험과 지식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기 위한 시도다"라며 "울산지역의 사회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이해관계자들이 함께 지혜를 모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