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22] 송치형 두나무 회장 “크립토 겨울 넘어서려면 검증 통과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22 10:50 | 수정 2022.09.22 17:17
블록체인·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의 송치형 회장은 두나무가 여는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 오프닝 스테이지에서 "2022년 다시 찾아온 겨울을 넘어서기 위해 우리가 넘어야 하는 산은 블록체인 상품·서비스를 통한 검증"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가 지나면 소셜미디어(SNS),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토큰을 통해 본인의 정체성을 관리하는 것이 일상인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다가올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사진=박소영 기자

‘크립토 윈터’를 이겨낼 무기는 블록체인 상품·서비스의 발전

송 회장은 "2018년 9월에 찾아온 3년여간의 긴 침체기를 넘어선 원동력은 디파이(DeFi),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플레이투언 블록체인 게임(P2E) 등 각각의 분야에서 나타난 실제로 작동하는 상품·서비스들이었다"며 "2020년 디파이 서머(DeFi Summer), 2021년 NFT 및 블록체인 게임(P2E) 열풍을 통해 검증된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가능성이 있었다. 다양한 필요 조건들이 있었지만 제품을 통한 검증만이 긴 겨울을 끝내고 전고점을 돌파한 충분 조건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행히 목표가 높아진 만큼 블록체인 서비스 환경은 2018년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이 좋아졌다"며 "이더리움 머지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서 확장성 향상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고, 완성도 높은 레이어1,2(Layer1,2) 체인들이 하나씩 나오면서 늘 발목을 잡던 확장성(Scalability) 이슈가 점차 해소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용성과 접근성 역시 많이 개선되고 있으며, 서비스 개발 환경 역시 이전에 비해 놀라울 정도로 향상됐다"며 "토큰의 개념이 NFT로 확장됨에 따라 초기 금융 및 핀테크 기업 중심으로 이루어진 블록체인 프로젝트 참여가 브랜드, 커머스, 콘텐츠 등의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두나무 블록체인 사업, 세 가지 방향성으로 진행 중

송 회장은 ▲준법 ▲NFT ▲웹3 등 주요 사업 방향을 소개했다. 송 회장은 "디지털자산 거래소인 업비트는 준법(Compliance)과 투자자 보호에 초점을 두고 있다"며 올해 시행된 트래블룰(Travel Rule) 제도를 설명했다.

송 회장은 "올 한해동안 트래블룰(Travel Rule) 대응을 위해 베리파이 바스프(Verify VASP) 서비스를 적용하고 현재 국내 21개, 해외 12개 거래소 및 주요 지갑(Wallet)과의 연동을 통해 안전한 입출금 네트워크를 구성했다"며 "컴플라이언스 조직을 강화해 전년 동기 대비 3배 수준으로 확대해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KBO와 함께 크볼렉트라는 NFT 컬렉션을 런칭하면서 새로운 고객 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다양한 컬렉션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업비트 NFT는 기존의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루니버스(Luniverse) NFT 중심의 환경에서 이더리움 (Ethereum) 기반의 ERC-721 등 다양한 멀티체인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이브와 합작해 설립하고자 했던 레벨스(Levvels)도 다양한 웹3(Web3) 사업을 준비 중"이라며 "높은 퀄리티의 K-POP 아티스트 지적재산권(IP)들과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및 UI·UX 역량을 결합해 좋은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고 소개했다.

부산=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