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진짜 사람이야? SKT 나수아, 장원영과 CF서 활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26 10:57
가상인간이 사람처럼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SK텔레콤 광고모델로 등장하는 ‘나수아’ 얘기다. 그는 아이브의 ‘장원영’과 친구로 나와 활약한다.

SK텔레콤은 자체 AI 음성 기술을 적용한 ‘버추얼 휴먼’(가상인간)을 자사의 대표 AI 서비스 ‘A.’(에이닷) 메인 광고모델로 발탁했다고 26일 밝혔다.

SKT 전속모델 장원영(왼쪽)과 가상인간 나수아가 함께 출연한 SKT 광고 컷/ SK텔레콤
메인 광고모델로 발탁된 버추얼 휴먼의 이름은 ‘나수아’(SUA)다. 3D 버추얼 휴먼 개발기업 온마인드가 자체 기술력으로 제작한 국내 최초 실시간 인터렉티브가 가능한 AI형 가상인간이다. 온마인드는 SKT에서 분할해 투자전문회사로 출범한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선택한 회사다.

광고 속 나수아는 SKT 전속모델인 장원영과 친구로 등장해 에이닷의 신규 서비스인 ‘에이닷티비(A. tv)’ 주요 기능을 소개한다.

지금까지 버츄얼 휴먼이 출연한 광고는 대부분 성우 더빙으로 제작됐다. 자체 AI 음성 기술로 만든 AI보이스로 대화하는 것은 이번 SKT 광고가 처음이다. 얼굴부터 목소리까지 버츄얼 휴먼의 모든 것을 AI로 만들어 광고에 적용한 최초 사례이기도 하다.

김지형 SKT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버추얼 휴먼 기술과 AI음성 합성기술을 활용해 여타 AI서비스들과는 다른 에이닷만의 차별적 이미지를 부각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