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현대차·포스코 사장, 줄줄이 국감 증인으로 국회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9.27 11:03 | 수정 2022.09.27 16:03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네이버 등 기업인을 10월 4일 시작하는 국정감사 증인으로 부른다. 증인 명단에 기업 총수들은 빠졌다.

국회 산자위는 26일 전체회의에서 10월 4일과 10월 6일 국감에 출석할 증인·참고인 명단을 채택했다.

왼쪽부터 이재승 삼성전자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공영운 현대차 사장·정탁 포스코 사장 / 각사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사장)은 삼성 스마트폰과 세탁기 불량 조치 과정 관련, 공영운 현대차 사장은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관련, 정탁 포스코 사장은 태풍에 따른 포항제철소 침수 대응 관련 질의를 위해 증인으로 채택됐다.

당초 증인 신청 명단에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등 주요 기업 CEO(최고경영자)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지만 여야 협의 과정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예정된 중소벤처기업부·특허청 국감에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 김범준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운영사) 대표, 윤진호 교촌 대표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에서는 미국 IRA와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회장 등 4대그룹 총수를 부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도 하청노조의 불법 파업과 관련해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국감 증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 종합감사에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과 관련해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