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 내 복구' 매뉴얼 무용지물… 카카오 판교 서버 40% 복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0.16 13:18 | 수정 2022.10.16 16:07
"카카오 서비스는 판교가 메인 데이터센터로 3만2000여대의 서버가 있다. 이중 약 3분의 1인 1만2000대 서버가 복구된 상황이다. 20분 내 복구가 매뉴얼이지만 서버 손실량이 워낙 크다."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관련 간담회 모습.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양현서 카카오 부사장이 16일 데이터센터 화재 관련 간담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카카오는 15일 발생한 SK주식회사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인해 대부분의 서비스에서 장애가 발생했다.

양 부사장은 "화재로 인해 모든 서버가 다운된 상태다"라며 "전원 공급이 차단된 상태였기 때문에 이중화 조치에도 불구 서버를 증설해 트래픽을 전환하는 데 꽤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원 공급이 이뤄지면 추가적으로 서버 재개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데이터센터 화재 관련 간담회에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홍진배 네트워크정책실장, 정창림 통식정책관, 박성하 SK C&C 대표, 한윤재 대외커뮤니케이션 담당, 신장수 인프라 그룹장, 홍은택 카카오 대표, 양현서 부사장, 최장근 이사, 정수환 네이버클라우드 본부장, 노상민 센터장, 손지윤 이사 등이 참석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