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주요 서비스 복구 완료… 근본부터 개선하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0.19 09:14
카카오의 주요 서비스 복구가 완료됐다. 카카오 서비스는 앞서 15일 발생한 판교 SK주식회사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카카오 사옥. / 카카오
카카오는 "그 동안 복구가 지연되던 카카오메일, 다음메일, 카카오페이, 톡채널 등 주요 서비스가 대부분 복구됐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메일과 다음메일의 데이터 유실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메일에서 간헐적 내용 확인이 어려울 수 있지만 안정화 작업을 마무리하면 정상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메일 서비스 중요성을 잘 알기에 우선순위에 두고 복구 작업을 진행했지만 방대한 데이터양과 장비 특수성 등으로 작업이 지연됐다"며 "조속히 불편을 끝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톡채널과 카카오페이 주요 기능도 복구됐다. 카카오톡 톡채널은 이날 오후 3시부터 광고성 메시지 발송이 가능할 전망이다. 카카오페이는 주요 금융거래 기능은 복구했지만 온전히 정상화된 것은 아니다. 송금확인증, 거래확인증, 1대 1 메일은 아직 복구되지 않았다.

카카오는 "카카오 임직원은 이번 데이터센터 화재로 큰 불편을 겪은 사용자에게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다"라며 "다시는 이런 불편을 겪지 않도록 근본적인 부분부터 문제를 진단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정상화된 서비스도 트래픽 집중에 따른 지연·오류 등이 발생할 수 있어 모니터링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변인호 기자 jubar@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