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환경재단과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 열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0.24 11:43
한화그룹과 환경재단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은 초등학교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해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하여 교내 공기질을 개선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보라매초등학교에 설치된 스마트 에어샤워 모습. / 한화그룹
한화는 학습 결손이나 학생들의 안전과 관련한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맑은학교 만들기' 선정된 학교에는 태양광 발전설비를 비롯해 창문형 환기시스템, 에어샤워 공기정화장치, 에어클린매트, 맞춤형 녹지, 공기질 측정 및 모니터링 서비스 등 1억원 상당의 설비를 지원한다. 12월 중 선정을 거쳐 겨울방학 기간을 활용해 설치를 마칠 예정이다. 설비 지원 외에 기후위기와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알아보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는 환경 교육도 제공된다.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은 한화그룹이 2011년부터 10년간 복지시설에 태양광 설비를 지원한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리뉴얼해 2021년부터 진행 중인 사회공헌활동이다. 캠페인 첫 해인 2021년에는 수도권 4개 학교(서울 보라매초, 서울 은평초, 서울 상명사대부속초, 광명 충현초)를 선정해 140개 학급 3528명에게 '맑은 학교'를 선물했다.

은학교 관계자는 "맑은학교 만들기 캠페인을 통해 실내 공기 질이 개선될 뿐 아니라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신청 절차가 간소화되고 모집 대상이 확대된 만큼 우리 아이들에게 맑은 공기로 가득한 교육환경을 제공하는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혜원 기자 sunon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